대유플러스, GS건설과 공동 개발한 '발열시트' 공급 시작…에너지 30% 절감 기대

페이지 정보

NAME 대유위니아그룹 DATE 21-12-01 10:05 HIT 44

본문

20211129500115.jpg

 

대유플러스가 새로운 기술로 건설업계 친환경성을 강화한다.

 

대유플러스는 다음달 GS건설 기술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갱폼'용 탄소나노튜브 발열시트를 충주 현대엘리베이터 테스트타워에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제품은 발열 효율이 높고 승온효과가 빨라 전력 사용량을 30%이상 개선할 수 있다. 종전에 건설현장에서 양생을 위해 열풍기를 사용하던 것도 줄일 수 있어 친환경적 양생 방법을 찾는 건설 현장에서도 도입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20211129500116.jpg

 

이미 스마트팜 분야에서 성남시와 하남시 화훼농업용 비닐하우스에 대체 난방시스템으로 적용돼 기존 대비 30% 이상 에너지 절감 효과를 확인했다. 추후 대유위니아그룹 사업과 연계해 가전제품이나 차량용 시트, 전기차 난방시스템 등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조상호 대유플러스 대표이사는 "10여 년간의 나노 소재 연구의 결과물인 탄소나노튜브 면상발열체 기술이 GS건설과의 추가 연구개발로 상용화의 결실을 맺었다"며 "이번 충주 지역의 랜드마크로 건설 중인 세계 최대 높이의 엘리베이터 테스트타워를 시작으로 다양한 건설분야에 널리 적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metroseoul.co.kr/article/20211129500114 [메트로신문]